한반도 뉴스클리핑

  • 소식
  • 한반도 뉴스클리핑

한반도 뉴스클리핑

  • 소식
  • 한반도 뉴스클리핑

[자주시보]조선신보 “미국, 강권에 매달리지 말고 원점으로 돌아와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화이음 댓글 0건 조회 36회 작성일 19-06-03 12:25

본문

<조선신보>가 북미 교착 국면을 타개하는 방법은 원점으로 되돌아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1조미 교착 타개의 방도는 원점 회귀라는 기사를 통해 위와 같이 강조했다.

 

<조선신보>는 첫 북미 정상회담이 진행된 때로부터 1년이 다 되어가는 시점에서 쌍방이 싱가포르에서 채택한 공동성명의 정신을 실천에 옮긴다면 관계 진전의 돌파구를 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신보>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은 양국 두 정상의 결단과 의지로 열렸으며 특히 6.12 싱가포르 북미 공동성명의 전문에 나온 트럼프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안전담보를 제공할 것을 확언하였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조선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부동한 의지를 재확인하였다라는 문장의 의미는 북미 두 정상이 대화를 시작하는 동기, 대화를 이어가는 전제라고 강조했다.

 

6.12 북미 공동성명에 명기된 새로운 북미 관계의 수립 한반도평화체제구축을 위한 공동노력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미군유해의 발굴과 송환의 4가지 합의사항들은 단계별, 동시 행동의 원칙을 준수할 때 원활하게 이행될 수 있다고 <조선신보>는 강조했다.

 

특히 <조선신보>싱가포르 공동성명에도 조미 수뇌분들께서 <호상 신뢰구축이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추동 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시었다고 명기되어 있는데 신뢰는 하루아침에 쌓아지는 감정이 아니다. 조미 사이의 충분한 신뢰 조성을 위해서는 반드시 쌍방의 동시적인 행동이 필수적이며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순차적으로 해나가는 단계적 방식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조선신보>미국의 협상팀은 하노이의 회담장에서 조선의 핵무기, 핵 원료의 미국으로의 반출과 기술자들의 민간분야에로의 전직, 탄도로케트 관련 시설의 완전 폐기 등 일방적 핵무장해제의 요구를 나열한 이른바 <빅딜(big deal)>문서를 꺼내들고 오만한 태도를 취했다. 조선에 대한 미국의 핵전쟁위협을 가시기 위한 행동조치는 문서에 반영되지 않았다며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원인이 미국에 있음을 다시 짚었다.

 

하지만 여전히 미국은 북에 <FFVD>에 대하여 말하면서도 그에 상응한 미국의 비핵화 조치에 대해서는 함구한다고 <조선신보>는 지적했다.

 

<조선신보>조미 교착을 타개하는 방도는 원점으로 되돌아가는 것이며 미국은 신뢰 조성에 치명적인 강권의 방법에 더 이상 매여 달리지 말고 저들이 취할 수 있는 행동만큼 상대방에게 요구하는 현실적인 협상을 준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기사 원문보기:

http://www.jajusibo.com/sub_read.html?uid=45774&section=sc29&section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